11억백신 복권 당첨자는?…전업주부인 네 아이 엄마

파워볼

11억백신 주인공은?

11억백신 주인이 탄생했다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네 아이의 엄마가 백신 복권의 최종 당첨자가 돼 100만 달러,
우리 돈 약 11억 4,850만 원을 받았습니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레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가 “하이디 러셀이 최종 백신 복권
당첨자가 됐다”고 발표했다고 지난 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네 아이의 엄마이자 전업주부인 하이디 러셀은 당첨 소식을 듣고 감사를 표현하며
“당첨금은 아이들의 대학 학비로 쓰겠다”고 말했습니다.


11억백신

앞서 콜로라도주는 지난 6월부터 7월 초까지 러셀을 포함한 5명에게 매주 추첨으로 각 100만
달러를 수여했습니다.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맞은 콜로라도 주민은 복권에 자동으로 참여하게
되는 방식이었으며 이 가운데 매주 1명씩 당첨자를 뽑았습니다.

다만 당국 자료에 따르면 백신 복권이 백신 접종률 증가로 이어지진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콜로라도주는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26일까지 약 50만 1,000개의 코로나 백신을 접종했는데
이는 120만 개에 달했던 직전 한 달 대비 43% 감소한 수치입니다.

폴리스 주지사는 “예방 접종률이 가장 낮은 콜로라도 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률이 가장
높을 것”이라면서 “더 많은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971회 로또 1등 6명…당첨금 각 37억2588만원

더많은 복권 정보 보기


로또복권 운영사 동행복권은 제971회 로또복권 추첨에서 ‘2, 6, 17, 18, 21, 26’이 1등
당첨번호로 뽑혔다고 10일 밝혔다. 2등 보너스 번호는 ‘7’이다.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6명으로 37억2588만250원씩 받는다. 당첨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은 62명으로 각 6009만4843원씩을, 당첨번호 5개를
맞힌 3등은 2685명으로 138만7665원씩을 받는다.

당첨번호 4개를 맞힌 4등(고정 당첨금 5만원)은 13만1409명, 당첨번호
3개가 일치한 5등(고정 당첨금 5000원)은 217만1694명이다.

파워볼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