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직장인의 70억 로또 1등 당첨썰1

파워볼

어느 직장인이야기

어느 당첨이야기를 들어보자

200*년 2월 1*일 로또1등당첨 드디어 되고야 말았다. 

기분이 생각보다는 그리 과하게 좋지는 않다. 

그저 무덤덤할뿐~ 아니 얼떨떨하다고 표현하는게 좋겠다. 

내 앞에 컴퓨터모니터속의 당첨번호와 내 손안의 로또영수증의 당첨번호가 같다는 것을 20번정도 확인하고
있자니 뭔가 허탈해지기도 하고 약간 들뜨기도한다. 

1등당첨이 된다면 기절을 하거나 심장마비를 일으킬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었는데,심장마비의 기운은 느낄수가
없고 기절 또한 전혀 낌새가 없는것이 전혀 아무렇지도 않은 내가 오히려 놀랍기도 하다. 

화요일이다. 

추첨은 저번주 토요일날 했으나 당첨확인은 오늘에서야 했다. 언제나 당첨확인은 화요일이나 수요일정도에 했던 기억이 난다. 

항상 추첨방송은 보지도 않았다. 이유는 좀더 로또당첨의 단꿈을 꾸기 위해서였다. 

당첨금액은 생각보다 많았다. 

요즘 당첨자들이 많이 나와서 20억정도를 최대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70여억정도가 1등당첨액으로 적혀있다. 

당첨자는 2명. 

나말고 또한명의 운수대통한 녀석이 지금 이 세상에서 숨쉬고 있다고 잠깐 생각했으나 관심없다. 

곧장 국민은행으로 간다. 

무엇을 타고 갈까? 

순간 차를 끌고 가지는 않기로 했다. 

괜히 불안한 마음에 내차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지하철을 타고 노량진까지 가서 노량진에서 택시를 타고 가기로 작정했다. 

지하철을 타자 그때 부터 갑자기 마음이 싱숭생숭해지는가 싶더니 속이 쓰리고 머리가 아프다. 

큰 충격뒤에 오는 증세가 시작된것같았다. 

마음이 불안해지고 정신이 없다. 다음역에서 내려 황급히 역을 빠져나왔다. 

가까운 은행을 찾아봤다. 농협간판이 보인다. 농협현금카드가 다행히 나에게 있다. 


어느

어느 직장인



농협통장에 있는 900여만원을 전부 인출했다. 

복권 1등썰

100만원묶음 9개를 가방에 넣고 33만원을 지갑에 넣었다. 

이돈으로 일단 서울의 이름난 호텔에 들어가 있을 작정이었다. 

자취방은 웬지 불안하고 주위에 친구들에게 가있자니 입이 근질거려 당첨사실을 말할것같고
이것저것 아닌것 같아서 역시 힐튼이나 쉐라톤같은 외국계 호텔에 가있는게 맘편하고 내자신의 보안상 안전할것 같았다. 

그리고 다시 택시를 탔다. 

여의도 국민은행본점 건너편 한나라당 당사앞에 섰다. 

택시가 간 것을 확인하고 횡단보도를 건너 국민은행본점으로 들어갔다. 

로또복권 당첨금수령은 3층으로 라는 팻말이 보였다. 

갑자기 심장이 심하게 뛴다. 

3층까지 엘레베이터를 타고 가려했으나 도저히 기다리질 못하겠다. 

비상구를 통해 빠르게 올라갔다. 

3층에 올라가니 고급스런 유리문이 있고 복권사업부란 팻말이 적혀있다. 

유리문을 밀고 들어갔다. 

중년의 남자분이 긴장한 내얼굴을 살피더니 어떻게 오셨습니까? 하고 묻는다. 

그의 표정은 당첨금수령하러 왔구나 하는 표정이다. 

난 얼결에 “예,제가 1등당첨된 사람인데요.” 

그럴줄 알았다는 표정의 그 사내는 좀더 정중한 자세로 고개를 숙이며 나를 안내했다. 

“아 ~예 이리로 오십시요.” 

중년의 그 사내는 나를 쵸콜렛색 문으로 닫혀있는 사무실로 안내를 한다. 

사무실은 푹씬한 마호가니 쇼파가 넓게 배치되있었고, 나는 그곳에 조심스럽게 앉았다. 

중년의 사내가 좀 더 나이가 들어보이는 또다른 중년의 사내에게 나를 안내하였다. 

“안녕하십니까? 복권사업본부 지급과장입니다. 축하드립니다. 우선 확인부터 하겠습니다.” 

그의 정중한 태도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 사무실의 숙엄한 분위기에 주눅이 들었다. 

“로또영수증 가져오셨지요?” 

“네 가져왔습니다.” 

“좀 보여주시죠. ” 

조심스럽게 지갑을 꺼내 정말 조심조심 로또 영수증을 탁자위에 올려놓았다. 

지급과장이라는 사람은 로또 영수증을 들고 눈으로 번호를 훑어보더니 갑자기 일어선다. 

그리고 컴퓨터 옆의 복합기같이 생긴 기계에 내 영수증을 집어넣었다. 

잠시후 그는 뒤돌아 서면서 얼굴에 환한 웃음을 띄었다. 

그의 웃는 얼굴에 나도 모르게 맘이 놓이는 것을 느꼈다. 


파워볼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