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또 복권이란?

파워볼

스피또 는 무엇이 유리할까?

스피또 즉석복권에 대해 알아보자


스피또

돈으로 표를 구입하고, 당첨 조건에 맞으면 해당 당첨금을
구입자에게 주는 방식의 게임이다. 쉽게 말해서 돈 몰아주기 게임이다

국내에서는 국가 사업으로 하고 있다. 복권으로 발행자에게 들어온
수익의 일부를 소수의 당첨자에게 몰아주는 것이 기본 골자.

당연하지만 수학적으로는 거액의 비용을 소수에게 몰아주고도
수익이 한참 남을 정도로 사는 사람이 손해이다.[1]재테크나 사업 하듯
진지하게 손익 계산을 하며 구매하면 안 된다. 기대감을 주는 간단한
게임을 즐기고, 소액의 비용을 낸다는 마인드를 갖는 것이 좋다. 아니
당연하다. PC방이나 게임에 몇천원정도 현금 결제하듯 한다.

역사는 굉장히 오래되어서 무려 2200년도 더 된 중국 진나라에서 만리장성 
축조비용을 마련하고자 만들었다는 기록까지 있으며 로마시대나 아랍에서도
기원전에 비슷한 걸 만든 기록이 남아있다. 대한민국에서 발행한 최초의 복권은
1947년 12월 발행한 1948 런던 올림픽 참가 비용을 모으기 위해 만들어진
올림픽 후원권이다. 이때 액면가는 100원이었고 발행매수는 140만 매였다. 1등
당첨금은 100만원[2]이었고 당첨자는 총 21명이었다. 이렇게 마련된
경비 8만 달러[3]로 선수단들은 런던으로 떠날 수 있었음


스피또

즉석복권에는 많은 종류의 복권이있다

말 그대로 즉석에서 당첨 여부를 알 수 있는 복권이다. 흔히 말하는
‘긁는 복권’이 바로 이 것. 복권에서 숨겨진 부분을 동전 따위로 긁으면
벗겨지는데 그 벗겨진 부분에 숨겨져 있던 내용으로 당첨 여부를
알아보면 됨. 긁어서 나오는 물질은 이 아니고 합성고무 재질이라 그렇게 해롭지는 않다고함

주로 정해진 번호를 맞추는 방식인데 3개짜리의 경우 이게 참
골때리는 게 2개까지 맞는 복권은 엄청 잘나오지만 3개가 다 맞는
복권이 나오는 게 그렇게나 힘들다. 특히나 1등에 해당되는 금액이 2개까지
나오는 복권은 정말 많은데 3개가 나오는 게 거의 없다, 이것은 하나의 상술
간발의 차이로 1등을 빗나가는 복권은 엄청 많이 발행되지만 정작 1등 당첨 복
권은 1장 정도밖에 발행하지 않음

1000원 당첨은 확률이 높은 편이라 잘 나오는 편이다. 그리고 간간이
5천원이 나오고, 극히 낮은 확률로 백만 단위부터 억대 단위의 당첨금이 나온다.
유튜버들이 즉석복권 긁기 컨텐츠를 하는 것을 보면, 즉석복권 10만원
어치를 긁었을 때의 당첨금은 약 3만원어치. 기댓값은 정말 운이 좋지
않은 이상 약 1/3 정도로 보면 됨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즉석식 복권은 대전세계박람회 개최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1990년에 발행된 ‘엑스포복권’임


스피또

즉석복원은 재미를 느끼기 쉽다 하지만 복권이라는건 언제나 재미로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너무 빠져들면 삶이 힘들어질수도있기때문이다



파워볼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