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이 버린 복권 긁었더니 11억 당첨… 편의점 주인의 선택은

파워볼

손님이 두고같 것의 주인은?

손님이 버리고간것일까?


손님이

미국에서 한 편의점 주인이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 원)에 당첨된 사실을
모르고 복권을 버린 단골 손님에게 고민 끝에 복권을 되돌려줬다.

24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주 사우스윅의
한 편의점에서 지난 3월 복권을 구매한 리아 로즈 피에가는 자신이 당첨된 사실을 모른 채 복권을 버렸다.

피에가는 당시 점심시간에 직장 근처에 있는 이 편의점에서 30달러(약 3만 4000원)짜리
다이아몬드 밀리언즈 복권을 구매했다. 피에가는 “점심시간이 빠듯해 허겁지겁 긁어 봤는데
당첨되지 않은 것 같아서 그냥 버렸다”고 했다.

버려진 복권은 열흘 동안 편의점 카운터 뒤에 방치돼 있었다. 이곳에서 5년 동안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는 편의점 주인 마우니시 샤와 아루나 샤의 아들인 아비는 “어느 날 저녁 버려진
복권을 정리하던 중 긁지 않은 복권이 있어 긁었는데 그게 100만 달러 당첨 복권이었다”고 했다.

아비는 “당첨 사실을 안 직후 당첨금으로 먼저 테슬라를 구매하고 남은 돈으로 뭘 할지 생각하며
행복한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아비의 가족은 바로 복권의 주인이 단골손님 피에가라는
것을 알게됐다. 피에가는 편의점 근처의 보험회사에 다니는데 매주 몇 번씩 편의점에 들렀다고 한다.


문제는 없는것일까?



아비의 아버지 마우니시 샤는 “이틀 동안 우리 가족은 고민에 빠져 있었다”고 털어놨다.
가족은 인도에 있는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기로 했다. “복권을 돌려줘라. 우리는 그 돈을
원치 않는다”라는 할머니의 대답을 듣고 복권을 원래 주인에게 돌려주기로 했다고 한다.

아비는 피에가의 직장으로 가 가게에 들르라는 말을 전했다. 이후 편의점에 들른
피에가는 당첨 복권을 건네받고 울음을 터뜨렸다.

피에가는 언론 인터뷰에서 “누가 이런 일을 할 수 있겠나”라며 “그들은 정말
좋은 사람”이라고 했다. 아비는 “만약 내가 당첨금을 그냥 가졌다면 평생에
이렇게 유명해질 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당첨금을 돌려줄 수 있어 기쁘다. 이제
평화롭게 잠을 잘 잘 수 있다”고 했다.

복권을 돌려받은 피에가는 감사의 표시로 아비에게 당첨금 중 1만 달러
(약 1100만원)를 줬고, 가족에게도 추가로 보상을 했다고 한다.

피에가는 은퇴에 대비해 당첨금을 저축할 예정이다.

열심히 살아간 사람들은 다들 그나름의 보상을 받는다 생각한다 이 점주도 그런

상황이 아닐까? 물론 욕심은 나겟지만 그래도 자기의 신념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어서 아직 사회는 살만하다고생각한다 이런분들이 앞으로도 잘됫으면 좋겟다


파워볼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