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1등 과연 진짜 명당이 있는것일까?

파워볼

로또1등 많이 당첨되는가게는?

로또1등 행운을 얻어보자.


로또1등

정부가 전국의 7000여개 로또 판매점 중 자동
1등이 가장 많이 당첨된 명당 16곳을 공개함

18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사무처에 따르면 로또복권
1회부터 911회까지 17년 5개월간 자동 1등이 가장 많이 당첨된
또 명당은 16곳이다. 공교롭게도 1등 당첨자가 모두 23명씩 나옴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도 수원이 각각 세곳으로 가장 많음
서울에서는 성동구 노다지복권방 종로구 GS25 종로사직점
영등포구 남부로또복권 등이 명당으로 꼽혔다. 수원에서는 경기 수원시 권선구 운수대통
경기 수원시 영통구 신나무실매표소 경기 수원시 팔달구 웅진 등이다

수원을 제외한 경기 지역에서는 경기 남양주 복권나라
인천 연수구 진우슈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지하철 3호선 마두역 상행선 가판대
경기 광명시 GS25 하안연서점 등이 명당 자리에 올름

수도권이 아닌 지역에서는 인천 연수구의 진우슈퍼 대전 서구의 ‘필복권방’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로또(Lotto) ‘경북 구미시의 CU 구미사곡점 부산
수영구의 대원슈퍼마켓 전북 군산시의 ‘도깨비복권방’
전남 광양시의 ‘TOTO복권’이 최다 당첨 판매점이었음


로또1등

1등이 된다면 무엇이 가장먼저 하고싶을까?

두번째로 자동 1등 당첨자를 많이 배출한 곳은 전국 총
30곳으로 판매점마다 21번씩 1등 당첨자가 나왔다. 서대문구 가로판매점,
강북구 담배, 종로구 5가로또레드탑, 마포구 용꿈돼지꿈, 서초구 일이오마켓,
동작구 복권명당, 동작구 훼미리로또, 송파구 교통카드판매대 등 8곳임

한편 정부가 자동 1등 당첨 횟수가 많은 판매점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이번에 공개된 자료는 자동 당첨 방식의 당첨자만 집계한 것으로, 구입자가
직접 번호를 선택하는 수동 당첨은 반영되지 않았다. 또 복권 판매점의 상호는 공개함
시·군·구 단위까지만 표기해 구체적인 주소지를 밝히지는 않음


로또1등

8145060분의 1. 로또복권 1등에 당첨될 확률임
사람이 하루에 벼락을 한 번도 아니고 두 번 맞을 확률과 비슷하다
가능성이 제로(0)에 가깝다는 이야기. 그럼에도 매주 적지 않은 이들이
로또복권을 구입함

복권 구매자들은 말한다. “5천 원, 혹은 1만 원짜리 한 장으로 사서 지갑에
넣어둔 로또로 인해 직장생활의 스트레스를 잊고 한 주를 웃으며 견딜 수 있다

서울의 아파트 한 채 가격이 20~30억 원을 가볍게 뛰어넘는 한국. 큰 부자들에겐
10~20억 원을 오가는 로또복권 당첨금이 크게 보이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아가는 서민들에게 이 돈은 ‘상상 바깥에 존재하는거금임

2021년 한국의 최저임금은 182만2480원. 로또당첨금은 최저임금을
받은 이들의 50~100년치 연봉에 해당되는 금액. ‘삶의 조건’을 바꿀 수
있는 돈이 될 수도 있는 것임



파워볼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