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사는 행동 과연 진짜 효과가 있을까?

파워볼

꿈을사는 거래? 이건 과연 미신인건가?

꿈을사는 둘의 거래

5억원 복권 당첨자가 “친구 꿈을 100원에 샀었다”고 밝혀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동행복권 홈페이지에 29일 ‘스피또1000 52회차’ 당첨자 인터뷰가 올라왔다. 당첨자는 경남 김해시 한
편의점에서 복권을 긁고 1등 5억원에 당첨됐다.

당첨자는 인터뷰에서 “친구 꿈에 내가 나왔는데, 손에 변이 묻어 있었다고 했다. 친구가 꿈을 내게 말해줬고
그 꿈을 100원에 샀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그때부터 일주일에 1만원씩 복권을 샀다. 복권을 구입한지는 3주 됐는데 로또복권과 즉석복권을 합쳐
1만원 정도 샀다”고 덧붙였다.

당첨 순간에 관해서는 “편의점에서 로또와 즉석복권을 샀는데 그중에 스피또1000 1장이 1000원에 당첨됐다.
그래서 다시 복권으로 바꿔서 긁었는데 그것이 1등에 당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꿈을사는

더 많은 정보 보러가기


당첨자는 “처음에 너무 당황해서 말을 하지 못했다”며 “당첨되고 나서 복권을 화장품 밑에 숨겼고 친구가 집까지 데려다
줬다”고 회상했다. 이어 “집에 와서는 친구들이 몰래카메라를 하는 건가, 내가 죽는 건가 등 많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당첨금 사용 계획을 묻자 “저축을 해놓고 대학 등록금으로 쓰겠다”고 답했다.

이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공유되자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는 중이다. “부럽다”는 짧은 감탄이
다수고 “백원에 꿈 팔아버린 친구 오열 중” “이러면 친구한테 얼마 줘야 하냐”는 등 댓글이 달리고 있다.



흔히 지인들끼리 꿈을 사고파는 일은 드문일이다 재미이거나 진짜로 믿거나 그것은 그들만의

이해할수있다 하지만 진짜 꿈을사서 당첨이된다면 과연 그것은 나눠야하나? 아니면 사것이기

때문에 온전히 자기것인가? 이것도 역시 그들이 개인적으로 판단해야하지 않을까?

파워볼 사이트